퍼스

 

10시쯤 일어나 간단하게 아침을 먹고 보통 11시쯤 고스넬스 도서관으로 간다. 고스넬스 지역의 특성 때문인지 도서관에는 주로 흰머리 노인들이 주 사용자다. 아니면 엄마를 따라온 5-6세가량의 어린아이들. 한국과는 다르게 입구에는 대형 퍼즐 맞추기 공간이 있고 가장 인기 있는 코너인 듯 보인다. 주로 노인들이 사용한다.

 

 

 

한국의 도서관은 주 연령층이 학생들과 취업 준비생들로 열람실이 큰 부분일 텐데 호주는 시티 도서관을 제외하고는 공부를 하는 테이블은 많지 않다. 학교 분위기의 책상과 의자 보다 카페 느낌의 쇼파가 많다. 도서관 주 사용자들이 대부분 책을 읽으러 오기 때문인 듯. 

 

나는 주로 넓은 테이블에서 글을 쓰거나, 책을 읽거나 하는데 이 테이블에 앉는 사람들은 역시 노인들. 무엇에 그리 열심인고 보면 보통 신문에 나와 있는 가로세로 열쇠 퀴즈를 풀고 있다. 고스넬스는 시티와 차로 30분 거리. 전철상으로 2존에 위치해 있어 집값이 저렴해서 보통 이민자 가족이나 노인들이 많이 살고 있다. 그러니까 경제적으로 그리 넉넉한 사람들은 아니라는 얘긴데 어쨌거나 도서관에는 책과 DVD를 빌리거나 여유롭게 퍼즐을 맞추고 있는 노인들이 많다. (참으로 부러운 부분)

 

 

랭귀지 코너에 보면 여러 나라 언어로 된 책들이 있다. 한국어도 있지만 20여권 정도. 고스넬스 주변 지역의 몇 군데 도서관에도 가 봤는데 한국책이 가장 많은 곳은 캐닝베일 도서관. 50권 정도 있다.  (사진은 고스넬스 도서관의 한국책. 책 선정은 누가, 어떻게 하는 건지. 난생처음 본 책이 많다. 물론 한국의 도서관처럼 각종 강좌가 열린다. 이민자들을 위한 영어 교실이나 아이들을 위한 놀이 교실. 독일어 교실, 프랑스어 교실, 글쓰기 교실 등등 보통 주 1회 과정이고(무료), 특이한 건 털실로 스웨터 뜨기 교실이라던지 화초, 정원 가꾸기 등 노인에게 인기 많은 강좌가 인기 있다.

 

한국에 있을 때도 거의 도서관에서 글을 쓰거나 책을 읽거나 친구들을 만났다. 울산에 있을 때는 주로 선바위 도서관과 울주군 늘푸른 작은 도서관을 메인으로 하고 남부, 중부 도서관도 가끔 다녔다. 한국 도서관은 넓은 열람실을 빼곡히 채워 앉은 그 학생들의 기운을 좋아한다. (중고등학교 시험 기간엔 앉을 자리가 없어 돌아오기도 할 정도) 호주의 도서관은 전망과 여유가 좋다. 특히 고스넬스 도서관은, 정문을 열고 들어왔을 때 보이는 길게 늘어진 복도와 반대편 후문으로 보이는 초록의 나무들이 아름답다.

 

'혹시나 천국이라는 게 있다면, 그 입구는 이런 느낌이 아닐까?'하고 자주 생각한다.

 

 

 

 

 

  

 

신고

'퍼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의 서재_ 고스넬스 도서관  (0) 2017.02.03
퍼스 하늘/서울 하늘  (0) 2017.01.31
태국식 설 차례상  (0) 2017.01.28
해 질 녁, OVAL  (0) 2017.01.27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