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스'에 해당되는 글 4건

퍼스

 

10시쯤 일어나 간단하게 아침을 먹고 보통 11시쯤 고스넬스 도서관으로 간다. 고스넬스 지역의 특성 때문인지 도서관에는 주로 흰머리 노인들이 주 사용자다. 아니면 엄마를 따라온 5-6세가량의 어린아이들. 한국과는 다르게 입구에는 대형 퍼즐 맞추기 공간이 있고 가장 인기 있는 코너인 듯 보인다. 주로 노인들이 사용한다.

 

 

 

한국의 도서관은 주 연령층이 학생들과 취업 준비생들로 열람실이 큰 부분일 텐데 호주는 시티 도서관을 제외하고는 공부를 하는 테이블은 많지 않다. 학교 분위기의 책상과 의자 보다 카페 느낌의 쇼파가 많다. 도서관 주 사용자들이 대부분 책을 읽으러 오기 때문인 듯. 

 

나는 주로 넓은 테이블에서 글을 쓰거나, 책을 읽거나 하는데 이 테이블에 앉는 사람들은 역시 노인들. 무엇에 그리 열심인고 보면 보통 신문에 나와 있는 가로세로 열쇠 퀴즈를 풀고 있다. 고스넬스는 시티와 차로 30분 거리. 전철상으로 2존에 위치해 있어 집값이 저렴해서 보통 이민자 가족이나 노인들이 많이 살고 있다. 그러니까 경제적으로 그리 넉넉한 사람들은 아니라는 얘긴데 어쨌거나 도서관에는 책과 DVD를 빌리거나 여유롭게 퍼즐을 맞추고 있는 노인들이 많다. (참으로 부러운 부분)

 

 

랭귀지 코너에 보면 여러 나라 언어로 된 책들이 있다. 한국어도 있지만 20여권 정도. 고스넬스 주변 지역의 몇 군데 도서관에도 가 봤는데 한국책이 가장 많은 곳은 캐닝베일 도서관. 50권 정도 있다.  (사진은 고스넬스 도서관의 한국책. 책 선정은 누가, 어떻게 하는 건지. 난생처음 본 책이 많다. 물론 한국의 도서관처럼 각종 강좌가 열린다. 이민자들을 위한 영어 교실이나 아이들을 위한 놀이 교실. 독일어 교실, 프랑스어 교실, 글쓰기 교실 등등 보통 주 1회 과정이고(무료), 특이한 건 털실로 스웨터 뜨기 교실이라던지 화초, 정원 가꾸기 등 노인에게 인기 많은 강좌가 인기 있다.

 

한국에 있을 때도 거의 도서관에서 글을 쓰거나 책을 읽거나 친구들을 만났다. 울산에 있을 때는 주로 선바위 도서관과 울주군 늘푸른 작은 도서관을 메인으로 하고 남부, 중부 도서관도 가끔 다녔다. 한국 도서관은 넓은 열람실을 빼곡히 채워 앉은 그 학생들의 기운을 좋아한다. (중고등학교 시험 기간엔 앉을 자리가 없어 돌아오기도 할 정도) 호주의 도서관은 전망과 여유가 좋다. 특히 고스넬스 도서관은, 정문을 열고 들어왔을 때 보이는 길게 늘어진 복도와 반대편 후문으로 보이는 초록의 나무들이 아름답다.

 

'혹시나 천국이라는 게 있다면, 그 입구는 이런 느낌이 아닐까?'하고 자주 생각한다.

 

 

 

 

 

  

 

'퍼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의 서재_ 고스넬스 도서관  (0) 2017.02.03
퍼스 하늘/서울 하늘  (0) 2017.01.31
태국식 설 차례상  (0) 2017.01.28
해 질 녁, OVAL  (0) 2017.01.27
0 0
퍼스

 

 

퍼스는 호주 서부에 있는 도시.  이곳의 여름은 길고 ,건조하고 물론 덥다. 어제의 최고 기온은 무려 41도 였다. 더위가 조금 꺾일 해 질 녘, 뒷뜰에서 플래토(2살, 샤페이)와 놀다가 문득, 구름이 심상치 않음을 느꼈다. 벤치에 앉아 핸드폰을 보던 제이가 오늘밤부터 천둥비가 올 것이라고 했다. 덕분에 며칠은 시원하겠다.

 

 

 



<제이집 뒷뜰에서 본 하늘: 구름이 심상치 않다>

 

호주에 와서 가장 놀랐던 것은 어디에서든 하늘을 너무나도 쉽게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시티를 제외하곤 높은 건물이 없으니 굳이 고개를 들지 않아도 눈 앞에 있는 하늘이 있다. 시간에 따라 색이 바뀌는 구름과 그 사이에 마그마처럼 흐르는 노을빛. 호주에 오지 않았다면 나는 아직도 하늘은 스카이 블루, 구름은 흰색이라는 공식에 따라 그림을 그리고 있었겠지?

 

<2년 전, 처음 퍼스 공항에 도착했을 때 만난 새벽 하늘>

 

 

 

 

 

<2015 워홀러 시절, 세탁공장 출퇴근길의 하늘: 덕분에 걸어서 30분이 심심하지 않았다>

 

 <이렇게 구름 한 점 없이 파란 하늘도 자주 볼 수 있다: 이곳은 워홀 시절 살았던 동네 이스트 빅팍>

 

질서 없이 들어선 고층 아파트에 가려, 틈 없이 이어진 상가 빌딩, 곳곳에 세워진 전신주와 복잡하게 엉킨 전선 거기에 미세먼지까지. 한국에서 이런 하늘을 보기 어려운 이유. 그리고 무엇보다 한국에 일하며 살다보면 하늘 한번 제대로 볼 시간 없다.

그런데 한가지 재미있는 것은 내가 호주에서 늘 하늘에 감탄하는 것처럼 제이가 한국에 오면 늘 신기하게 하늘을 본다. 호주에서 자란 제이는 어릴때부터 '왜 땅에는 사람, 차, 건물로 가득한데 하늘은 아무것도 없는 걸까?' 늘 심심해 보였단다. 그래서인지 제이는 한국의 전신주와 전선을 제일 좋아했다. (하늘에 생긴 거미줄같다고;) 

 

하긴 호주의 하늘이나 한국의 하늘이나 하늘 입장에서는 같은 하늘이고 결국 어떻게 보느냐/보이느냐의 차이일 뿐이겠지.

 

 

<2015년 경리단길에서 제이: 제이의 한국 첫경험>

 


 




 

 

 

'퍼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의 서재_ 고스넬스 도서관  (0) 2017.02.03
퍼스 하늘/서울 하늘  (0) 2017.01.31
태국식 설 차례상  (0) 2017.01.28
해 질 녁, OVAL  (0) 2017.01.27
0 0
퍼스

 

태국인들도 음력 설날을 새해 첫 날로 생각한다. 이것은 제이 엄마표 태국식 차례상. 원래 태국도 준비해야 할 차례음식이 더 많은데 제이 엄마는 그냥 간단하게 한단다. 5가지 과일, 두가지 육고기. 태국 사람이니까 당연히 망고, 코코넛이 들어간다. (나머지는 포도, 만다린, 바나나) 고기는 닭이랑 돼지를 삶은 것이다. 내가 가까이에서 만난 태국인은 제이 가족이 전부긴 하지만, 태국 사람들은 확실히 자유롭다. 자다 일어난 옷을 입고 차례상을 준비하고 바로 기도를 드린다. 덩달아 나도 잠옷 바람으로 차례상 앞에 섰다. 한가지 특이한 점은, 차례상이 세 군데에 차려지는 것이다. 하나는 부처님께 드리는 상, 두 번째는 땅의 신, 세번째는 돌아가신 제이 할아버지에게 드리는 상. 덩달아 세번 눈을 감고 기도를 했다.

 

"제이 가족이 언제나 행복하길 바랍니다." 내가 부처님과 땅의 신과 제이 할아버지에게 올린 기도.

 

 

뒷뜰에는 부처님 + 땅의 신께 드리는 차례상

 

 

 

안방에는 제이 할아버지를 위한 제사상

'퍼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의 서재_ 고스넬스 도서관  (0) 2017.02.03
퍼스 하늘/서울 하늘  (0) 2017.01.31
태국식 설 차례상  (0) 2017.01.28
해 질 녁, OVAL  (0) 2017.01.27
0 0
퍼스

 

 

 

심심한 고스넬스지만, 해 질 녘의 Oval은 정말 사랑스럽다. [Oval: 타원형]이란 이름대로 타원형으로 잔디가 깔린 경기장이다. 경기장이라고 하지만 어떤 경기가 열리는 것은 본 적이 없고, 주로 동네 주민들이 조깅을 하거나, 아이들을 데리고 와서 논다. (그렇게 사용하기에 Oval은 너무 넓고, 잔디 역시 고급이지만)

 

차가 없던 작년엔 늘 이곳을 거쳐 도서관에 갔다. 특히 이곳의 싱싱한 잔디를 밟는 느낌은 정말 특별하다. 신발을 벗어 들고 맨발로 걸어 보면 사박사박 발밑으로 신기한 쿠션감이 느껴진다. 얼마 전에 스포츠머리를 한 제이의 머리를 만지다가 '제이 머리 위를 걸으면 같은 느낌이겠다!' 라고 생각했다.

 

 

플래토와 제이

 

 

 

 

 

 

Gosnells Oval Panorama

 

 

 

 

 

 

 

 

'퍼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의 서재_ 고스넬스 도서관  (0) 2017.02.03
퍼스 하늘/서울 하늘  (0) 2017.01.31
태국식 설 차례상  (0) 2017.01.28
해 질 녁, OVAL  (0) 2017.01.27
0 0
1
블로그 이미지

김얀